포스코1%나눔재단, 장애 예술인 대중화 지원 지속 추진
포스코1%나눔재단, 장애 예술인 대중화 지원 지속 추진
  • 광양시대뉴스
  • 승인 2021.04.26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두 24개 영상 유튜브 공개
‘빅마블’ 등 크리에이터 참여

포스코1%나눔재단(이사장 최정우)이 지난해 영상 누적 조회 700만회를 기록하며 대중들의 큰 호응을 얻은 ‘만남이 예술이 되다’ 시즌 2를 시작했다.
지난해 처음 시작된 ‘만남이 예술이 되다’는 역량 있는 장애 예술인과 유튜브 크리에이터의 협업을 통해 장애 예술인의 예술적 가치를 대중들에게 널리 알리고자 기획됐다.
‘장애인의 날’을 맞아 지난 20일 첫선을 보인 ‘만남이 예술이 되다’ 시즌 2에는 ‘색(色)을 통해 색(色)다른 예술, 색(色)다른 예술인’이라는 주제로 미술, 음악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 중인 장애 예술인들이 참여한다.
포스코1%나눔재단은 한국장애예술인협회 등의 추천을 받아 장애 예술인 12팀(13명)을 선발했고 팀별로 유튜브 크리에이터와의 협업 영상과 스토리 영상을 각각 1편씩 제작해 공개한다.
20일 시즌 2 맛보기 영상을 시작으로 오는 5월부터 10월까지 매달 2팀씩 장애 예술인 각자의 개성 넘치는 색(色)을 담아 제작하는 24편의 영상이 포스코TV(유튜브)와 유튜브 크리에이터의 개인 채널을 통해 차례로 공개된다.
시즌 1과 시즌 2의 영상은 22일부터 포스코1%나눔재단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임선균·임제균 씨(플루트·트럼펫 연주자, 발달장애), 김지희 씨(기타리스트, 지적장애), 김형희 씨(서양화가, 지체 장애), 강혜라 씨(무용가, 청각장애), 김건호 씨(피아니스트, 시각장애), 임경식 씨(구필화가, 지체 장애) 등 장애 예술인 12팀이 참여하고, 이들의 대중화를 지원하기 위해 빅마블, 꿀꿀선아 등 11명의 인기 유튜브 크리에이터가 출연한다.
‘만남이 예술이 되다’는 장애 예술인과 유튜브 크리에이터의 협업 영상뿐 아니라 장애를 극복하고 자신의 분야에서 예술적 가치를 추구하는 장애 예술인들의 개별 사연 영상을 통해 장애에 대한 인식 변화를 이끌어내고 대중들에게 색다른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포스코1%나눔재단은 향후 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시즌 1과 시즌 2에 출연한 장애 예술인들이 각자의 작품을 활용해 제작하는 상품 판매도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시즌 1에는 모두 10팀의 장애 예술인들이 ‘만남이 예술이 되다’에 참여했는데, 이중 판소리 소리꾼인 최예나 씨는 유튜버 빅마블의 뮤직비디오에 출연하는 등 새로운 예술 활동의 기회를 얻었다.
2013년 설립된 포스코1%나눔재단은 포스코와 그룹사, 협력사 임직원의 기부 참여와 회사의 매칭그랜트로 운영되는 비영리재단으로 미래세대 자립, 장애인 맞춤형 편의 증진, 다문화 가족의 건강한 성장과 문화예술을 지원하는 다양한 나눔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대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광양시대신문
  • 전라남도 광양시 오류5길 47 (중동)
  • 대표전화 : 061-793-0021
  • 팩스 : 061-793-002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윤선
  • 제호 : 광양시대신문
  • 등록번호 : 전남 아 00312(인터넷)
  • 주간신문 지면: 전남 다00375
  • 등록일 : 2018-10-24
  • 발행일 : 2018-10-29
  • 발행인 : 김윤선
  • 편집인 : 김윤선
  • 광양시대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광양시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yh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