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광양항만공사, 지역 재난·안전취약계층 지원 나서
여수광양항만공사, 지역 재난·안전취약계층 지원 나서
  • 광양시대뉴스
  • 승인 2020.07.29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1회 안전·재난 교육 실시
소화기 등 안전물품 지원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차민식)가 지역 내 안전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맞춤형 교육과 함께 안전·재난물품을 지원한다.

공사는 지역 내 골약초 유치원생 및 초등생 90명과 하포마을 주민 등 모두 180여명의 안전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월1회 안전·재난 교육을 실시키로 했다.

7월부터 11월까지 총 5회에 걸쳐 실시되는 이번 맞춤형 안전·재난교육은 행정안전부 협업매칭 플랫폼을 통해 광양소방서, 가스안전공사 전남동부지사 등과 함께 진행한다.

공사는 또 재난대비용 가방(행정안전부 인증제품), 투척용 소화기 등 재난상황에 초기대응 할 수 있는 1000만원 상당의 물품도 지원할 예정이다.

차민식 사장은 “안전취약계층에 대한 교육과 물품 지원은 사고 발생 시 초기 대응과 대피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공사는 안전이 보장되는 행복한 여수·광양항을 만들기 위해 재난상황 발생 시 지역주민들을 보호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대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