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환경단체 활동가 고소··· 시민단체 규탄 맞대응
포스코, 환경단체 활동가 고소··· 시민단체 규탄 맞대응
  • 광양시대뉴스
  • 승인 2020.05.20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 잘못된 정보 알린 명예훼손
시민단체, 활동가 고소에 대해 규탄
양자 간 갈등 계속될 것으로 보여

광양만녹색연합과 포스코 광양제철소 시민단체활동가 고소 규탄 공동대책위가 지난 18일 광양경찰서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포스코 광양제철소가 환경개선과 재발방지를 촉구하는 광양만녹색연합 활동가를 고소한 사안을 규탄했다.

공동대책위는 “광양제철소는 환경오염을 유발하는 대규모 산업시설로 제철소 인근 묘도 주민들이 포스코에 여러 차례 개선을 요구하고 먼지 성분 조사를 부탁했지만 포스코는 어떠한 답도 하지 않았다”며 “이에 지역 시민단체에서 지난해 5월20일부터 26일까지 일주일간 고로 블리더 개방의 영향을 알아보기 위해 실시한 미세먼지와 중금속 성분과 농도 조사는 국가와 포스코가 해야 할 일을 대신 한 것이다”고 설명했다.

공동대책위는 또 “조사 방법과 결과에 대해 비전문성을 운운하며 문제제기를 하기에 앞서 신뢰성 있는 방법으로 조사해서 시민들에게 공개했다면 시민사회단체가 환경오염 문제를 조사할 이유가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포스코는 “지난 7월 지역 내 시민사회단체가 진행한 광양만권 미세먼지 및 중금속 조사결과 발표는 잘못된 사실을 보도자료를 통해 널리 알리는 행위로 포스코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판단해 고소를 진행했다”며 “향후에도 이와 비슷한 상황이 재발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고소를 유지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잘못된 자료를 바탕으로 하거나 근거 없는 비판은 근절되야 한다”며 “포스코 광양제철소에 대한 환경단체나 시민단체들의 정당하거나 건전한 비판은 충분히 수렴할 의사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시민단체는 포스코의 고소에 대한 탄원서를 광양경찰서에 제출했다.

이대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