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조직개편 추진··· 지난해 부결 딛고 통과될까?
광양시, 조직개편 추진··· 지난해 부결 딛고 통과될까?
  • 광양시대뉴스
  • 승인 2020.05.12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원 68명 늘어, ‘1국 2과 17팀’ 신설 예정
시의회 임시회 통과 시 하반기 인사에 반영

광양시가 지난 5일 지방공무원 정원을 조정하는 조직개편안을 입법예고했다.

앞서 지난해 12월 열린 제284회 정례회 당시 총무위원회가 집행부에서 제출한 조직개편안을 부결시킨 바 있다. 당시 총무위원회는 “조직을 부풀려 승진 자리만 늘리고 있다”며 부결의 이유를 밝혔다.

더욱이 이번에 상정한 조직개편안은 지난해에 비해 1개의 과를 추가한 것으로 나타나 의회 설득의 어려움이 예상된다.

광양시의회 한 의원은 “여성가족과와 자원순환과 신설 필요성에는 공감하지만 현 상황에서 다른 부서와의 업무 조정으로도 대처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며 “지난해 말에 1국1과를 늘리겠다고 해 부결됐음에도 그 사이에 조직을 늘려야 하는 여건변화가 없는 상황에서 1국2과로 늘린 상황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집행부에서 입법예고를 진행 한 후에 시의회 의원들에게 조직개편안에 대한 설명을 진행한 부분에 있어서도 “입법예고 전에 의회와의 소통을 통해 조직개편의 정당성을 먼저 설명하고 의견수렴을 진행하지 않아 아쉽다”고 말했다.

광양시는 해당 조직개편안이 다뤄지는 제288회 광양시의회 임시회에 앞서 지난 11일 광양시의회 사무국에 조직개편안을 제출했다. 임시회는 오는 18일 개회한다.

광양시 관계자는 “광양은 광양제철소와 광양항을 비롯한 산업 시설과 섬진강, 백운산 등 관광 수요도 많아 행정 업무를 보다 세분화할 필요가 있는 지자체다”며 “의회에 조직개편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취지를 잘 설명하고 설득하겠다”고 밝혔다.

68명 증원, 4국 23과로 개편
광양시가 지난 5일 입법예고한 조직개편안을 살펴보면 정원의 경우 1051명에서 1119명으로 68명이 늘어난다. 4급 서기관인 국장과 5급 사무관인 과장은 각각 1명, 2명씩 늘어나며 3국 21과에서 1국 2과가 추가돼 4국 23과로 개편된다.

직제로는 관광문화환경국과 자원순환과, 여성가족과 등 1국 2과 17팀이 신설된다. 관광문화환경국에는 기존 관광과와 문화예술과, 체육과, 환경과와 더불어 신설되는 자원순환과가 포함된다.

자원순환과는 자원 재활용에 대한 인식이 갈수록 높아짐에 따라 환경 업무에 더 집중하기 위한 부서로 청소행정, 자원재활용, 생활환경 3팀이 들어설 예정이다.

여성가족과의 경우 복지·보건·여성·관광 등 현안사업 기능 강화 및 맞춤형복지팀 신설에 따라 신설한다. 여성친화, 가족돌봄, 여성일자리, 여성문화센터 4팀이 들어선다.

일부 부서와 팀 명칭도 변경된다. 교육보육센터는 교육보육여성센터(교육보육과, 아동친화도시과, 여성가족과, 도서관운영과)로, 환경관리센터는 물관리센터(상수도과, 하수도과, 하수처리과, 생활폐기물과)로 각각 바뀐다.

담당관이라는 이름도 사라진다. △기획예산담당관은 ‘기획예산실’ △전략정책담당관은 ‘전략정책실’ △감사담당관은 ‘감사실’ △홍보소통담당관은 ‘홍보소통실’로 이름이 바뀐다.

투자일자리담당관은 투자일자리과(투자유치·일자리창출·일자리사업·지역공동체팀)로 명칭을 변경하고 경제복지국으로 이관한다.

부서 업무와 부서명 일치로 시민들의 행정조직 접근성 강화를 위해 주민생활지원과는 주민복지과로, 사회복지과는 노인장애인과로 각각 변경한다. 지방소득세팀(세정과), 자원봉사팀(주민복지과), 맞춤형복지팀(봉강면, 옥룡면, 진월면, 다압면, 골약동, 태인동, 금호동) 등이 새로 생긴다.

희망복지지원팀(주민복지과)과 광양읍 총무과는 폐지된다. 광양읍은 현행 3과 7팀 △총무과(총무, 주민생활지원, 맞춤형복지) △주민과(민원, 환경관리) △개발과(산업, 도시관리)에서 2과 7팀 △총무팀 △주민과(민원, 주민생활지원, 맞춤형복지) △개발과(산업, 도시관리, 환경관리) 으로 개편한다.

이밖에 이름이 바뀌는 팀은 △복지기획팀→복지지원팀(주민복지과) △재활복지팀→장애인복지팀(노인장애인과) △대기환경팀→기후환경팀(환경과)이다.

광양시는 조직개편안이 통과되면 7월 하반기 정기인사부터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이대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