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도내 촬영 ‘영화·드라마’ 인센티브 실시
전남도, 도내 촬영 ‘영화·드라마’ 인센티브 실시
  • 광양시대뉴스
  • 승인 2020.03.10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품당 최대 5000만원 지원
지역경제 활성화 등 효과 기대

전라남도가 도내 자연경관과 관광지, 문화·역사 등을 배경으로 촬영한 영화드라마에 대해 영화·드라마 제작 인센티브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전남도 내에서 5일 이상 촬영한 작품에 최대 5000만원, 2일에서 4일간 촬영한 경우는 최대 1500만원 한도로 지원한다.

지원율은 심사를 통해 도내 소비액의 40% 또는 50%로 결정된다. 도내소비액으로 인정된 항목은 숙박비와 식비, 차량임차료, 유류비 등이다.

지원이 필요한 제작사는 최소 촬영 2주 전까지 전라남도 문화예술과에 신청해야 한다. 자세한 사항은 전라남도 누리집 또는 전남영상위원회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전라남도는 지난해 영화 백두산뜨거운 피’, ‘서복’, 드라마 닥터 프리즈너4개 작품에 총 13800만원을 지원했다.

전라남도는 영화·드라마에 담긴 영상들로 인해 전국적인 관광 홍보 효과가 발생되며 촬영팀이 도내 숙박·음식점 등에서 하는 소비가 지역경제에 큰 도움을 주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전남영상위원회는 영화 백두산등 지난해 도내에서 촬영한 주요 9개 작품 촬영팀을 분석한 결과 평균 체류 기간은 17.5, 촬영 인원은 63, 작품당 평균 8900만원을 소비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명섭 전라남도 문화예술과장은 영화·드라마 제작 인센티브 지원사업은 지역홍보와 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추진한 사업이다지역 영상업체, 세트설치, 보조인력, 출연자 등 지역 인프라를 최대한 이용한 작품에 더 많은 평가 점수를 줘 지역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사업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라남도는 영화·드라마 작품 촬영 유치를 위해 해마다 50여 명의 PD, 작가 등을 초대해 전남의 숨은 명소, 관광지 등을 살펴보는 영상산업 관계자 초청 홍보여행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제공=전라남도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