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운산국립공원지정추진협, 국립공원 지정 추진 ‘본격 시동’
백운산국립공원지정추진협, 국립공원 지정 추진 ‘본격 시동’
  • 최예리 기자
  • 승인 2020.02.04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직 역할 분담 및 공론화 중
현재 30여 단체 참여의사 밝혀
시민참여 및 市 적극행정 요청
7월의 백운산 모습 (사진=최예리 기자)
7월의 백운산 (사진=최예리 기자)

백운산국립공원지정추진협의회(가칭)가 백운산의 생태적 가치를 지키기 위한 국립공원 지정에 시동을 걸고 시민참여와 광양시의 적극행정을 요청했다.

협의회는 조직개편을 통해 ‘국립공원 지정’이라는 목적과 방향을 명확히 하고 출범을 앞두고 있다. 지난달 조직 내 역할을 분담해 공문을 보냈으며, 공론화 과정을 거치는 중이다. 현재까지 30여개의 단체가 참여 의사를 밝혔으며, 당분간 참여단체 확보에 집중할 예정이다.

협의회 관계자는 “백운산지키기 협의회가 지난 8년간 서울대의 법인화법 저지와 국립공원 지정을 위해 투쟁한 결과, 서울대 무상양여에 대한 기재부의 답변을 확실히 했다”며 “이제는 국립공원 지정을 위해 나서야 할 때다”고 말했다.

이어 “시도 백운산 국립공원 추진을 위한 뜻이 변함없다고 밝힌바 있다”며 “행정이 적극 나서서 주민들이 갖고 있는 오해와 염려를 해소하는 등의 역할을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일부 주민 사이에서 퍼져있는 국립공원 지정이 재산권을 침해한다는 것은 왜곡된 사실”이라며 “국립공원 지정 추진 중인 면적은 99.9%가 국유림이며 사유림에 일절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지난해 8월 산림청의 ‘백운산 서울대학술림 산림청 이관 용역’이 현재 국립공원 지정 추진에 닥친 또 다른 현실이라고 꼬집었다.

협의회 관계자는 “중앙부처에서 확실한 백운산 관리주체가 정해지지 않는 이상, 언제든 외압에 의해 휘둘릴 가능성이 있다”며 “백운산이 개발 논리에 무너지고, 3자에 의해 헤쳐진다면 지키고 보호해야할 소중한 자연문화를 잃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가장 중요한 것은 주민의 진정성 있는 대화와 환경부에 전할 강한 의지”라며 “많은 시민들이 백운산을 국립공원으로 추진하는 역사적 움직임에 함께 하길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광양시대신문
  • 전라남도 광양시 오류5길 47 (중동)
  • 대표전화 : 061-793-0021
  • 팩스 : 061-793-0022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윤선
  • 제호 : 광양시대신문
  • 등록번호 : 전남 아 00312(인터넷)
  • 주간신문 지면: 전남 다00375
  • 등록일 : 2018-10-24
  • 발행일 : 2018-10-29
  • 발행인 : 김윤선
  • 편집인 : 김윤선
  • 광양시대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광양시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yh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