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의회, 광양-여수 잇는 이순신대교 국도 승격 촉구
전남도의회, 광양-여수 잇는 이순신대교 국도 승격 촉구
  • 광양시대뉴스
  • 승인 2019.07.10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양시와 여수시를 잇는 국내 최장 현수교인 이순신대교의 안전과 유지관리를 위해 국도로 승격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전남도의회는 지난 3일 제333회 임시회 본회의를 열고 민병대 전남도의원(여수3·민주당)이 대표 발의한 ‘이순신대교 국도 승격 촉구 건의안’을 채택했다.
이순신대교는 광양시 중마동과 여수시 월내동을 잇는 총연장 2260m의 현수교로 2013년 2월 완공됐다.
하지만 개통 후 불과 5개월 만에 상판 아스팔트균열로 긴급보수공사를 한데 이어 2014년 6월에는 누적된 하중으로 아스팔트 포장공사, 다리 흔들림 현상 등 개통 이후 14차례나 크고 작은 보수공사가 진행됐다.
도로 보수비는 전면 재포장을 포함해 72억원, 유지관리비 30억원이 각각 소요됐다.
그나마 다행스러운 점은 지금까지는 하자보수 기간이어서 도로보수비는 시공사가 전액 부담하고 있는 상황이다.
문제는 하자보수 기간이 끝나는 2023년 이후에는 연간 100억원 이상의 유지관리비용을 전남도 등 지자체에서 감당해야 할 처지에 놓였다.
현재 유지관리 분담률은 전남도가 33.3%, 여수시 42.7%, 광양시 24%다.
민병대 의원은 “국가산단의 실질적 수혜자인 정부가 국가산단을 연결하는 이순신대교를 직접 관리하지 않고 지자체에게 분담하게 하는 것은 과도한 재정부담은 물론 체계적 유지관리 어려움이 있어 정부가 관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역에서는 이순신대교가 완공되기 전부터 수차례 걸쳐 ‘국도 승격 및 국가관리 전환’을 정부에 요구해왔으나 전혀 반영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채택된 결의안은 대통령비서실, 국회, 국토교통부 등에 전달될 예정이다.
김효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