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산 공포'에 떠는 택시회사들
'파산 공포'에 떠는 택시회사들
  • 광양시대뉴스
  • 승인 2019.05.15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택시기사들 체불임금청구 소송 쓰나미

大法, 지난달 "최저임금 맞추려 근로시간 단축은 불법" 판결
광양·순천 지역 청구금액 전국 평균보다 높아

광양에서 택시회사를 운영하는 김 모 씨는 지난달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으로부터 ‘체불임금 지급 청구’란 제목의 내용증명을 받았다. 퇴직한 기사들이 노조를 통해 “4월 18일 선고된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에 따라 한 달 안에 2016~2019년 최저임금에 미치지 못한 임금을 지급하지 않으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요구하는 내용이었다. 김 씨는 “기사 1인당 3000만원을 청구할 것이라고 하는데 갑자기 수십억원을 어디서 구하느냐?”며 “택시사업을 포기할까 심각하게 고민 중”이라고 털어놨다.
전남 법인택시기사 노조들이 회사를 상대로 미지급 임금을 청구하는 단체소송에 나설 움직임을 보이자 택시회사들이 ‘파산 공포’에 떨고 있다. 지난달 대법원은 “택시회사가 소속 기사들의 취업규칙상 소정근로시간을 줄여 최저임금을 맞춘 행위는 불법”이라고 판결했다. 이에 따라 택시노조가 추가 임금을 달라며 단체소송 움직임을 보이면서 전국적인 소송액이 1조원대에 이를 전망이다.

기사 1인당 500만~3000만원 청구
광양, 순천 지역 청구금액 평균 2시간으로 전국 평균 4시간보다 적게 운영돼
공공운수노조 전남지부에 따르면, 대부분 법인 소속 택시기사의 임금은 일종의 기본급인 고정급과 운행 실적에 비례하는 수당인 초과운송수입으로 이뤄진다. 2009년 최저임금법 개정으로 택시기사의 최저임금 산입 범위에 초과운송수입이 제외되자, 당시 노사는 단체협약을 통해 고정급 책정 기준이 되는 소정근로시간(취업규칙으로 정하는 휴게시간을 제외한 근로시간)을 단축했다. 업계 불황으로 사납금 인상 없이는 고정급을 최저임금 수준으로 맞추기 어려운 상황을 고려해 노사가 합의한 내용이었다.
이에 공공운수노조 전남지역 문상헌 지회장은 “하루 기준 8시간에서 휴게시간 1시간 20분을 빼면 작업 시간은 6시간 40분이다.”라며 “그동안 광양, 순천 지역 택시기사의 소정근로시간은 평균 2시간으로 전국 평균 4시간보다 적게 운영돼 왔다. 체불임금 지급 청구 금액이 전국 평균 보다 높을 것이다.”라고 토로했다.
지난달 18일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노사 합의를 거쳤더라도 해당 취업규칙의 효력을 인정할 수 없다는 판결을 내놨다. 경기 파주시의 한 법인택시 기사 다섯 명이 회사를 상대로 낸 임금소송 사건에서 노조 손을 들어줬다. 대법원은 “최저임금제는 근로자의 안정된 생활을 보장하기 위해 마련된 강행 법규”라며 “이를 회피하기 위해 소정근로시간을 단축한 취업규칙 조항은 탈법 행위로서 무효”라고 지적했다.
대법원 판결을 계기로 전국 10만 명에 달하는 택시기사들이 단체행동에 나설 조짐이다. 공공운수노조 전남지역 문 지회장은 “공공운수노조 전남광주지부도 단체소송에 참여할 기사들을 모집 중이다.”라며 “공공운수노조 소속 기사 대부분이 원고로 참여할 것이다. 다른 노조 소속 기사들도 함께 모집하면 훨씬 더 많을 것이다.”라고 말했고 이어 그는 “사측과 교섭에 나선 뒤 합의에 실패하면 바로 소송에 들어 갈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기사 1인당 청구 금액은 소정근로시간 단축 정도에 따라 적게는 500만원에서 많게는 3000만원에 이를 전망이다. 전국적인 소송액이 1조원대에 이를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경영난 고려 안 한 ‘반쪽짜리’ 판결이란 의혹도 있어

한편 대법원이 택시업계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상황에서 반쪽짜리 판결을 내렸다는 비판이 나온다. 계속된 불황에 보유 택시가 50대 이하인 소규모 택시회사가 절반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영세한 택시업계 전체가 도산할 지경이라는 지적이다.
택시운송사업연합회 관계자는 “택시 한 대에 6천만원 정도 가치가 있다면 2교대하는 기사 1인당 3000만원씩 청구할 경우 택시 한 대를 팔아야 자금 마련이 가능하다.”며 “소송까지 가서 지면 차고지 부지나 택시요금 카드결제분 압류가 이뤄질 텐데 사실상 회사를 몰수하는 것과 다를 바 없다.”고 주장했다.
류재광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