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의회, ‘대기오염물질 측정치 조작 기업규탄 결의문
광양시의회, ‘대기오염물질 측정치 조작 기업규탄 결의문
  • 광양시대뉴스
  • 승인 2019.05.08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양시의회(의장 김성희)가 지난달 17일 환경부의 「측정치 조작 대기오염 불법 배출 기업 무더기 적발」과 관련해 결의문을 발표하고 부실한 대기오염물질 배출관리 제도를 개선하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지난 2일 광양시의회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대기오염물질 측정치 조작 기업 규탄 및 재발 방지 대책 촉구 결의문」을 환경부와 전라남도로 보냈다.
시의회는 결의문에서 “그동안 생존을 위한 건강권과 환경권을 위협 받는 상황에서도 오로지 기업과 지역의 상생 발전을 위해 인내하며 살아온 광양만 지역주민들은 환경부의 「측정치 조작 대기오염 불법 배출 기업 무더기 적발」 발표에 충격을 넘어 분노와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며 “이번 사태는 기업체가 사업장의 대기오염물질을 자가측정토록 한 제도의 허점을 이용한 기업의 범죄행위이자, 미세먼지로 고통을 받고 있는 광양만권 지역민을 기만하는 반사회적 행위이다.”고 비판했다.
이어 “광양시의회 의원 일동은 정부와 전라남도의 책임 있는 실태 파악과 처분, 재발 방지 대책 등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광양만권 지역민들의 건강권과 생존권을 보호하기 위해 △정부의 광양국가산단 입주 기업들에 대한 대기오염물질 배출 실태 전수 조사 공개 △ 부실한 대기오염물질 배출관리 제도 개선 △광양국가산단을 비롯한 광양만권 대기오염물질 총량 규제지역 지정 △미세먼지 감축을 위한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 △포스코 광양제철소 등 광양국가산단 입주 기업 환경오염원 대폭 감축을 통한 지역민 건강권 보장을 요구했다.
김성희 의장은 “대기오염물질 측정치를 조작한 기업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더불어 기업과 지역이 상생 발전하기 위해서는 광양만권의 환경오염원에 대한 기업들의 적극적인 감축 노력이 절실히 필요하다.”며 “정부에서도 광양만권의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실효성 있는 대책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달 17일 환경부 조사에서 미세먼지 원인 물질인 먼지와 황산화물 등의 배출농도를 속여 적발된 광양만권 소재의 기업은 ㈜SNNC, 대한시멘트(주), ㈜LG화학, 한화케미칼(주), (유)남해환경, ㈜쌍우아스콘 등 6곳이다.
이들 기업은 2015년부터 4년간 측정대행업체와 짜고 대기오염도 측정값을 축소하거나 측정하지 않고 허위로 성적서를 발급받는 것으로 조사돼 지역사회에 충격을 주고 있다. 문성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